대한민국 최고의 대세로 떠오른 ‘미스터트롯’ 진(眞) 임영웅이 축구매거진 표지까지 장식했다. <포포투>는 24일 임영웅을 모델로 세운 8월호 표지와 화보를 공개했다.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고 잔뜩 신나고 설레어하는 임영웅의 표정이 흥미를 자아낸다.
임영웅의 축구 사랑은 유명하다. 어린 시절 축구선수를 꿈꾸었고, SNS를 통해 리오넬 메시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꾸준히 드러냈다. 스마트폰 배경은 바르셀로나 엠블럼이고, PC 배경화면은 메시 골 세리머니로 설정되어 있다.

평소 메시를 ‘뮤즈’이자 ‘롤모델’이라고 밝혀온 그는 “단순히 좋아하는 게 아니라 정말로 존경한다. 작은 체구지만 (역경을) 모두 이겨냈다. 미디어를 통해 자기의 목소리를 강하게 드러내지 않는 메시의 성향이나 가족 스토리도 좋아한다. 첫사랑과 결혼을 한 남자다운 면모도 있다. 그런 삶을 사는 게 진짜 멋져 보인다”며 메시를 예찬했다.

포포투_자료사진_포포투 8월호 표지 모델 임영웅 .jpg

[사진 제공 / 포포투코리아]


또 “차비 에르난데스와 세르히오 부스케츠, 이니에스타가 함께하던 시절 처음 본 티키타카에 충격을 받았다”면서 “모든 플레이가 가능한 메시를 보고 반했다”고 말했다. 애정지수로 따지면 “다른 모든 선수들과 비교해도 메시가 ‘넘사’!”라고. 메시 외에 첼시에서 뛰고 있는 크리스티안 풀리시치와 ‘스페인의 미래’ 리키 푸츠에도 관심을 보이는 등 상당한 축구 식견을 자랑했다. “언젠가부터 바르셀로나 경기가 좀 재미없다고 느껴지기도 했는데, 어느 날 푸츠 움직임을 보는데 너무 좋았다. 라마시아 출신의 어린 선수인데 ‘기대를 해봐도 좋겠구나’ 생각했다.”

축구 토너먼트 같았던 ‘미스터 트롯’ 무대에서 긴장감을 푼 비결에도 “축구적 사고”가 있었다. 임영웅은 “실제로 무대에 오르기 전 그렇게 생각했다. 메시는 해결할 수 없을 것 같은 상황에서 어떻게든 해내지 않나. 혼자서 해결을 하거나 동료들과 함께 무엇이든 해낸다. 무대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그런 생각을 하고, 무대 위에서는 내가 그린 스토리대로 하려고 노력한다”고 밝혔다.
‘축구로 따지면 현재 임영웅은 어디쯤일까’라는 물음에는 “엘링 홀란드!”라고 답했다. 홀란드는 노르웨이 출신 신성이자 ‘득점머신’으로 세계 축구계를 강타하고 있다. 2019-20시즌 중반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독일 BVB도르문트로 이적했는데, 몸값으로 매겨지는 가치가 1년 사이 1100% 증가(6천만 유로)했다. 임영웅은 “홀란드가 골을 많이 넣어 개인 커리어를 쌓았다. 나도 ‘미스터트롯’으로 개인 커리어는 어느 정도 쌓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홀란드가 톱클래스가 되기 위해 도르트문트의 우승이 필요하듯, 나도 다양한 히트곡을 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통찰을 보였다.

이밖에 전현직 축구선수들과 배드민턴 선수들로 꾸려진 축구팀에서 매주 수요일마다 공을 차며 느끼는 행복감, 초등학교 1년 선배인 한국영(강원FC)을 보고 감탄과 원망(?)을 보낸 사연, 무대에서의 신념 등 어디에서도 나누지 않았던 이야기들을 털어놓는다. <포포투>는 가수로서의 임영웅 그 이상의 이야기, 단순한 축구 그 이상의 이야기들을 엮어 ‘More than a Hero, More than a Game’이라는 콘셉트의 커버스토리를 만들었다. <포포투>가 축구 스타가 아닌 인물을 표지 단독 모델로 세운 건 이번이 처음이다.
임영웅의 자세한 인터뷰와 화보는 <포포투> 8월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무단 전제,무단 복사금지 스포츠21 김홍직기자 wulrara@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