_KHJ0758.jpg



[촬영 / 김홍직 기자]


패션쇼에서 이보다 더 화려한 의상은 없을듯하다

화려함의 최고치를 보는듯하며,영화속 하나의 인물을 연상케 되는 장면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21 김홍직 기자 wulrara@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