_KHJ7914.jpg

[▲ 촬영/ 스포츠21 김홍직기자]


연기자들이 사도세자를 당시의 상황을 재현하고 있다.


[무단 전제,무단 복사 금지 스포츠21 김홍직 기자 wulrara@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