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www.youtube.com/user/roadfc

새로운 파이터가 ROAD FC(로드FC) 팬들 앞에 첫 선을 보일 준비를 하고 있다. 그 주인공은 바로 두만강을 건너온 ‘탈북 파이터’ 장정혁(21, 김대환MMA)이다.
 

장정혁_대진이미지_1121.jpg

[사진 제공 /ROAD FC ]


오는 12월 15일 그랜드 힐튼 서울에서 열리는 XIAOMI ROAD FC 051에 출전하는 장정혁은 맥스 핸다나기치(22, JUNIOR MMA NYMBURK)와의 맞대결을 앞두고 있다.
 

장정혁은 아마추어 대회부터 시작해 차근차근 경험을 쌓았다. 언뜻 투박해 보이지만 타격과 그라운드 모두 준수한 실력을 지녔다. 특히 좋은 힘을 바탕으로 강력한 한 방을 선보인다.
 

장정혁과 마찬가지로 이번 대회를 통해 ROAD FC에 데뷔하는 맥스 핸다나기치는 긴 리치를 활용한 거리 싸움에 능하다. 난타전을 즐기는 두 파이터가 만나 데뷔전을 치르는 만큼 더욱 치열하고 화끈한 타격전이 펼쳐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탈북 파이터’라는 조금 눈에 띄는 별명을 지닌 장정혁은 13살까지 북한에서 자랐다. 고된 삶을 피해 어머니와 함께 두만강을 건너 중국으로 향했고, 마침내 대한민국에 정착했다.
 

데뷔전을 치르기에 앞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장정혁은 “너무 무서웠다. 넘어오는 내내 제발 잡히지 않기를 기도했다. 말 그대로 목숨을 걸고 넘어왔다. 북한에 가족들이 많았는데, 한 명이라도 입을 덜어주는 게 돕는 길이라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어머니와 둘이 목숨을 걸고 넘어오게 됐습니다.”라며 북한을 떠나 중국으로 향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좀 더 나은 삶을 위해 찾은 중국이었지만, 그곳에서의 삶도 녹록지 않았다. 탈북민이란 이유로 얻어맞기 일쑤였고, 사람이 아닌 물건 취급을 받았다.

장정혁은 “중국에서는 북한에서 넘어온 자들을 북송시켜버리기 때문에, 잠을 자다가도 마당에 있는 개가 짖으면 뒷문으로 도망가며 매일 긴장 속에 살았습니다.

북한에서의 삶보다 중국에서의 4년이 더욱 힘들었습니다. 그래서 결국 남한으로 넘어오게 됐습니다.”라며 힘들었던 과거를 떠올렸다.
 

대한민국에 정착한 장정혁은 이곳에서 새로운 꿈을 찾았다. 바로 종합격투기다. 장정혁은 “분노를 이길 수 없어서 운동을 시작했었는데, 대한민국에서 MMA를 접하고 꿈이 됐습니다.

하지만 최근에 힘든 일이 많아서 운동을 그만두려 했었습니다. 그런데 우연히 김대환 대표님을 알게 됐습니다.

너무나 좋은 분을 만난 덕분에 다시 MMA를 하고 싶다는 마음이 생겼습니다.”라며 자신의 사연을 말했다.
 

장정혁이 힘들었던 지난 삶을 회상하며, 프로 파이터로서의 포부를 밝힌 인터뷰 영상은 ROAD FC(로드FC) 공식 YOUTUBE 채널 ( https://www.youtube.com/user/roadfc )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ROAD FC는 12월 15일 그랜드 힐튼 서울에서 XIAOMI ROAD FC 051이 끝난 뒤 여성부리그 XIAOMI ROAD FC 051 XX를 연이어 개최한다. 메인 이벤트로 세계랭킹 1위의 ROAD FC 아톰급 챔피언 함서희와 ‘몬스터 울프’ 박정은의 타이틀전이 확정돼 아톰급 챔피언을 가린다.


[스포츠21 김홍직기자 wulrara@naver.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