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FA-한국여자축구연맹]                                                                        

[스포츠21=목동, 안창옥 기자] 25일 오후 7시 목동운동장에서 ‘2020_WK-League’ 서울시청은 창녕WFC와 시즌 3라운드 경기가  열렸다.


서울은 시즌 첫 골인 전반 6분 유영아가 선제골을 넣으며 경기를 앞서기 시작했으나 창녕의 반격은 첫골을 뒤진 2분후에 시모조아야가 동점골을 넣으며 경기를 다시 원점으로 돌리며 전반전을 1-1로 마무리하며 후반전으로 돌입했다, 후반 10분 서울시청 유영아는 시즌 2두번째 골을 넣으며 다시 앞서기 시작했다

_55I2327.jpg


경기에 뒤지고 있던 창녕은 후반 손하연이 서울시청 페널티에어리에서 반칙을 얻어내며 페널티킥을 직접 골로 연결 시키며 또다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그러나 경기는 난타전이였다 서울시청 박은선의 가슴으로 밀어준 볼을 유영아가 골을 넣으며 다시 앞서나가기 시작했으나 후반 37분 창녕에 박찬휘가 중거리 슛이 서울 시청에 골문을 열며 동점골을 만들면서 3-3 무승부로 경기가 종료됬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문의 fa13135210@nave...